유성노래방

유성노래방

유성정통룸싸롱
유성노래방

유성룸싸롱 유성풀싸롱 유성유흥주점 유성노래클럽 유성유흥주점

키게 될 초일의 검파(劍破)였고, 초일이 남궁 세가에서 생각한 것으로 기를 집중

해 쪼개는 형식을 취한 그만의 독특한 검법이었다.검파의 위력을 확인한 방수양

은 욕을 하며 공중으로 오르다 또다시 같은 빛의 무리가 날아들자 기겁을 하고 천

근추를 이용해 재빨리 땅으로 내려왔다. 그와 동시에 숲 속에서 수백 명의 무사들

이 몰려나왔다.”뭐야? 이거 자다가 누가 봉창을 두드리는 것도 아니고 잠자는 고양

이는 개도 건드리지 않는다고 했는데, 저것들은 다 뭐냐?””혈류방이군요?”우운비의

투덜거림과 적미령의 대답에 남궁우는 자신도 모르겠다는 얼굴을 했다. 하지만 이곳

에서 저렇게 많은 인원을 동원할 수 있는 곳은 혈류방을 제외하고 없었다. 남궁우는

침울한 안색으로 주위를 둘러보았다. 주위를 둘러보는 그의 얼굴에 땀이 흐르고 있

세종시룸싸롱
세종시룸싸롱

세종시룸싸롱 세종시풀싸롱 세종시유흥주점 세종시노래방 세종시노래클럽

었다.”뚫을 건가?”초일은 경직되어 있는 남궁우에게 말했다.”그래야지, 하지만 너무

인원 차이가 나는군. 이렇게 많은 사람들에게 포위를 당하기는 이번이 처음이야.”초일

은 불안한 남궁우의 시선을 받으며 주위를 보자 오직 우운비만을 제외하고 모두의 얼

굴이 경직되어 있었다.”이봐, 이봐. 패싸움이야, 아니지. 일방적인 싸움이지. 이게 말로

만 듣던 다수와의 싸움이군. 케케케! 정말 재미있겠는데!””대사형, 지금 상황에서 웃

음이 나와요?”적미령의 말에 우운비는 적미령을 보며 혀를 찼다. 내심 저번 일로 적미

령이 울고 나서 미안함이 있었기 때문에 요즘 들어 적미령에게 적대감이 많이 줄어

든 편이었다. 하지만 적미령이 옆에서 참견하는 것만은 못 견디게 싫었다.”시끄러,

뭘 안다고 옆에서 쫑알거리냐? 내가 볼 때 저것들은 그저 평범한 사람들이 무기를

유성정통룸싸롱
유성노래방

유성룸싸롱 유성풀사롱 유성유흥주점 유성노래방 유성노래클럽

들고 설치는 모습으로밖에 안 보인다.”우운비의 말에 적미령은 고개를 돌렸다. 적미

령은 그가 요즘 자신의 말을 귀담아듣는다고 생각했지만 그것은 남 사숙조가 옆에

있어서 그런 것이라고 생각했다. 적미령은 남모르게 한숨을 내쉬었다. 그리고 무엇

보다 지금의 상황을 어떻게 넘길 것인지가 걱정이었다.”어떻게 할 거야?”초일은 이

정한이 옆에 다가와서 묻자 남궁우를 바라보았다. 그때 우렁찬 함성과 함께 수백의

무사들이 몰려들었다.초일은 망설이지 않고 몸을 날렸다. 그의 몸이 갑자기 길게 늘

어나더니 순식간에 정면에서 내려오는 무사들의 속으로 들어갔다. 그리고 그의 몸에

서 수많은 빛의 무리가 일어났다. 이십여 명의 무사들이 비명과 함께 목이 떨어지며

피를 사방에 뿌렸다. 그 모습에 몰려들던 무사들의 함성이 순식간에 잠잠해졌다.

Scroll to Top